마라사이 구입






몇년의 기다림일까.

직장인이 되어 안정적인 수입이라는 것이 생기고 수익중에 생활비 외에 취미에 쓸 것이 어느정도 생기기 시작하고 나서야

나는 건프라라는 취미를 다시 시작할 수 있게 되었다.

그 이전 건프라는 '공간없음', '돈 없음', '시간 없음'의 3박자로 엄두도 내지 못할 물건이었지만.

2007년부터 야근이 눈에 띄게 줄게 되고, 엔화 환률이 좋아져 직장내 피규어/건프라 구매 붐이 일어나 너도나도 취미를 더욱 만긱하거나 새롭운 취미에 눈뜰때, 나도 편승하게 되었다.

업무상 일본에 자주 가게 된것도 있고, 사장부터 말단직원까지 누구나 건프라나 피규어 한개씩은 자리에 세워두는 분위기인지라. 중학생 이후 멈추어 있던 프라모델에 대한 구매가 폭발하게 되었다.

그때에 자연스러운 분위기로 희망 건프라에 대한 논의가 사내에 휴식시간마다 이루어지게 되었고, 그중 강력한 희망 중 하나가 바로 MG마라사이는 왜 안나오나 였다.

그리고...

몇년이 흘러 언제나 기대한 그 녀석이 드디어 나왔다.

나는 몇년전에 MG로 나오면 닥치고 사겠다 장담한 녀석을 드디어 샀고,

나도 정말 몇개월만에 오랜만의 MG를 사게 되었다.


이녀석을 사고 느낀 감상은...

그사이 여러가지 일이 있어 이제는 1년에 한두번 겨우 만나게 된 그때의 형님들 얼굴이 보고 싶어졌다.

바쁘게 일하던 와중에도 커피한잔 마시는 여유중에 서로 여러가지를 이야기 했던 동료들과의 추억이 살아난다.


지금은 같이 즐겨주는 사람이 그때만큼 많지 않아서인가,

취미라는게 자기 만족이면 충분하다고는 하지만, 역시 같이 즐겨주고 인정해주는 사람이 더 많으면 즐겁지 아니한가.

당시라면 함께 '우오오~!'하며 즐거운 담화를 할 수 있을건데... 하며 약간 쓸쓸함을 느낀다.


왜 몇년전에 나오지 않고 이제서야 발매되었냐, 그때 나왔으면 더 즐거웠을 텐데...

살짝 이제서라도 나온게 좋은 상품뿐일 물건에게 가벼운 투정을 부려 본다.


최근 이래저래 프라모델을 사기만 하고 조립이 뜸하긴 하지만,

오랜만에 몇년전 기분으로 돌아가 다시 즐겁게 열중할 수 있을것 같다.



덧글

  • 알트아이젠 2012/05/30 08:26 #

    제품 자체의 평은 좋지 않다는 이야기가 많지만, 그래도 '나와준것만해도' 충분한 녀석이라는거군요. 완성한 모습 기대하겠습니다.
  • 캡틴터틀 2012/05/31 02:40 #

    지금 기준으론 약간 아쉬울지 모르지만, 나름 이걸 기대한 시기의 기준으로는 불만을 가질 수준은 아니기에 즐겁게 조립하려 합니다.
  • ホシノ=ルリ 2012/05/30 18:31 #

    이 기세를 몰아서 바운드 독이나 멧사라 같은 기체들도 제품화되면 좋겠네요.
  • 캡틴터틀 2012/05/31 02:40 #

    바운드독이나 메사라는 HGUC정도로 나와주면 매우 고마울 것입니다.
    MG로는 아무리 생각해도 가격측정이 안되기에...^^;
  • kykisk 2012/05/31 12:58 #

    나와라 V2AB!! 2년간의 건프라 끊음에 다시 불을지펴줄녀석!!
  • 캡틴터틀 2012/06/09 02:49 #

    언젠간 나오겠지.
  • 백화현상 2012/05/31 16:19 #

    축하드립니다!
    완성하면 그래도 멋질거 같습니다!!
  • 캡틴터틀 2012/06/09 02:50 #

    이녀석도 조금 넓게 보면 자쿠이지요. 자쿠만 자꾸 늘어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